공지사항
  • 홈
  • 공지사항
  • 업계소식
업계소식
화물운송 물류시장, 노동력 고갈 '위기감'
  • 작성일  2017.03.16
  • 조회수  1659
고령사회 생산가능인구 급감…업계 '불안감' 엄습 “만성적 인력난, 무인 자동화 ‘스마트 물류’ 대체” 4차 산업 ‘성장통’ 예고…감원·노동력 환원 등 난제 화물운송·물류산업 시장의 성장 정체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소비 심리 위축 등으로 경기둔화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생산가능인구(15∼64세) 감소라는 난제와 IT 융복합 기술을 통해 궁극적으로 무인 자동화를 지향하는 4차 산업혁명이 복합되면서 새 좌표를 찾아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아직까지는 구직난에 부딪친 청년부터 퇴직 실직자의 취업과 창업 희망 직종으로 인력수급이 용이하나, 당장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 비율이 급감하는 점을 감안하면 운수업(업종코드:602301)과 택배업(업종코드:630901) 노동시장에서 예비 노동력마저 고갈되는 상황과 마주할 것이란 게 업계의 중론이다. ▲'노동인력' 확보 대책 시급 최근 통계청이 공개한 ‘기업생멸 행정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생계형 창업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반면 창업 이후 3년차 생존율은 38.8%에 불과한데, 이중 운수업(51%) 경우 소자본 창업은 물론 실패에 따른 위험부담이 낮고 추후 자금 회수가 가능하다는 요인이 복합돼 있어 상대적으로 생존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대생)가 만65세가 되는 2020년이 되면 국내 생산가능인구의 감소세가 가속화되는데, 2020년대에는 연평균 34만명, 2030년대 44만명씩 줄게 돼 노동인력 확보 대책이 시급하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앞서 정부는 화물운송을 비롯한 운수업 시장 환경과 종사자가 만65세 넘어선 초고령화에 진입한 점을 들어 교통안전 및 산업안전 사고 예방을 강조한 바 있다. 이미 이웃나라 일본에서는 이와 같은 문제로 고민 중이다. 올 들어 일본 최대의 택배회사인 야마토운수는 일손 부족과 택배 물량 급증에 따라 취급물량을 동결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데, 만약 이를 제안한 노조 측 요구대로 매년 늘고 있는 택배 수주량을 전년도 수준으로 제한하고 운송요금을 조정하자는 내용이 수렴되면 서비스 공급인력난에 의한 물류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올 들어 일본에 상주한 외국인 노동자 수는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으며, 일손 부족 대책 일환으로 일본 정부는 2030년까지 물류 부문을 완전 무인화하는 등 3단계 로드맵을 수립했다. ▲‘스마트 물류’ 인력감축 서막 같은 맥락에서 한국 정부도 4차 산업으로의 전환을 공고히 하면서 ‘스마트 물류’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물류 유통 관련 언급된 프로젝트에는 반복적으로 행해지는 단순 노동력을 로봇으로 대체하고, 수송형태에 있어 온실가스 배출량의 높은 비중(91%)을 차지한 육송 수단의 개보수가 담겨 있다. 인구절벽으로 인한 노동력과 생산성 하락이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을 위축시키고 나아가 물류산업의 성장정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 내려진 조치로 풀이된다. 이를 기획한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물류가 포함된 4차 산업 인프라 투자를 올해 중점과제로 확정짓고, 운송수단의 다변화 사업에 866억원을 투자키로 했으며, 산,학,연에서는 택배차량용 하이브리드 트럭 개발 및 자율주행차, 드론 등과 같은 R&D 이행과제가 선제적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민간 사업체들도 인력수급이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금을 수혈 중이다. 메인 허브터미널과 지역 서브터미널에 대한 무인 자동화가 작업되고 있으며, 여러 관점에서 유리하다고 판단해 노동집약적인 상하차 및 상품분류 업무를 대체하기 위한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산업 환경의 변화는 일자리 창출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물론, 무인 자동화 4차 산업으로 대체되거나 감축되는 기존 인력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때이다. ▲“노동력 부족 대체” 스마트 물류 청사진 물류센터와 터미널 등지에서는 다기능을 갖춘 로봇이 상하차 및 분류 작업에 투입되며, 상품 배송은 자율주행 트럭과 같은 무인수송수단으로 연계처리된다. 예컨대 구획된 구간별 세부노선에 자율주행 트럭이 투입되는데, 이 때 관제센터에서는 화주와 기종점 보관시설, 연계 무인차량에 운행정보를 제공하고 필요시에는 새 좌표 값을 설정해 또 다른 미션을 수행하게 하는 방식이 검토선상에 올라있다. 인구 고령화로 인해 택배 등과 같은 서비스 상품에 대한 수요에 반해, 서비스 생산가능 인력이 줄어드는 수요 공급 불균형에 따른 시장 이탈과 후진적 성장은 물론 더 나아가 물류대란으로 번질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안전장치로 해석된다. 특히 지난달 글로벌 온라인 유통기업인 아마존 공개한 인공지능과 드론을 활용한 물류 무인화 및 인력 절감 계획은 정부의 ‘스마트 물류’ 조성사업 정책에 마중물로 작용했다. 특히 자율주행차량과 인공지능을 통한 자동화 프로세스의 상용화는 물론, 이미 이러한 시스템으로 상품 분류작업 등과 같은 반복적인 단순노동에 로봇이 투입되고 있다는 점에서 탄력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구촌 화두인 4차 산업혁명에 가속도가 붙을 경우, 화물운송·물류업계에서 단순노무직 형태의 일자리는 급속히 사라질 것이며, 아이템을 발굴 관리하면서 생태계 조성과 기업 경쟁력 가치를 올리는 스타트업과 같은 신규 비즈니스 모델은 생존확률과 성공 가능성이 크다. 교통신문 2017-03-13